본문 바로가기

[김현진의 ㅁㅗㅁ짱] 나를 키운 8할이 입방정…일단, 시작해

  • 입력 2015-11-20 10:00:15
  • 수정 2015-11-20 10:32:29
뉴스래빗의 새로운 인터뷰 [ㅁㅗㅁ짱] 5회

교통사고 후 첫 만남…김영철의 '입'


[편집자 주] 일단 이 남자의 개인기 영상부터 보고 시작하실까요?


11월 초에 잡아둔 인터뷰 약속을 며칠 앞두고 갑작스런 교통사고 소식을 접했습니다. 팔이 부러지고 온몸에 멍이 들만큼 큰 사고였습니다. '인터뷰는 힘들겠구나' 하던 찰나 그는 '입'은 건재하다며 약속을 지켜줬습니다.

지난 16일 목동에서 다시 돌아온 그를 만났습니다. 오른팔 깁스에 아직 완쾌되지 않은 몸이었지만 '유쾌한 수다'는 죽지 않았더군요. '뉴스래빗'이 만드는 새로운 인터뷰 [김현진의 ㅁㅗㅁ짱] 다섯번째 주인공, 입원 치료 중에도 팬들과 SNS로 소통하며 밝은 모습을 잃지 않았던 개그맨 김영철 씨(41)입니다.
/
[뉴스래빗TV]에서 김영철의 진솔한 이야기를 더 들어볼까요?
[김현진의 ㅁㅗㅁ짱] 5회 인터뷰 주인공은 데뷔 17년 차 개그맨 김영철씨 입니다.

그는 유재석, 강호동과 견줄 만한 '일인자'는 아닙니다. 하지만 뚜렷한 자신의 색을 가지고 있죠. 라디오 디제이(DJ), 영어 프로그램 진행자, 스타 강사, 작가 등 최근 그의 이름 앞에 붙는 수식어가 부쩍 많아졌습니다.

이 모든 게 '입방정' 때문에 시작된 일이라고 합니다.
"김연아 선수가 15세 때 했던 방송 인터뷰를 우연히 봤어요. 교정기를 낀 채 부끄러워하면서 '우리나라 최초로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고 싶다'라고 말하더라고요. 당시에는 가능할 것 같지 않던 꿈이 결국 이루어진 거잖아요. 그 장면을 보면서 '발칙한 꿈을 일단 뱉어내는 게 중요하다'라고 생각했죠."

나를 키운 건 8할(八割)이 바람이었다. <자화상(1939) 中 - 서정주>

그렇습니다. 김영철을 키운 8할은 '입방정'입니다. 말이 자주 앞서죠. 그렇다고 해서 말만 하는 건 아닙니다. 행동합니다. 그런 까닭에 섣불리 대답하지도 않는다고 합니다. 금연, 영어공부, 다이어트. 모두 입으로 시작한 도전입니다.

도전 앞에 선 김영철 인생엔 수많은 바람이 불었습니다. 때로는 역풍이기도, 순풍이기도 하며 가슴 설레는 따뜻한 봄바람이기도 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김영철은 최근 교통사고로 손을 심하게 다쳤지만, 여전히 씩씩합니다. 쉴새없는 이야기로 주변을 모두 웃게 합니다.
그의 입은 다친 몸(ㅁㅗㅁ)을 일으키는 의지입니다.

"'시작이 반이다.'라는 속담이 있잖아요. 시작이 얼마나 힘들면 반을 한 걸로 쳐 줄까요? 입으로 먼저 말하세요. 일단, 시작해."

김영철이 '뉴스래빗' 독자분들께 '슈퍼 파월' 응원 메시지를 전해드립니다. 김영철의 아래 얼굴을 터치해보세요 !.!

[뉴스래빗TV] 다시 한번, 김영철 "힘을 내요 슈퍼 파워~"



# [김현진의 ㅁㅗㅁ짱]이란? 발레리나 강수진의 발은 상처투성이에 울퉁불퉁 못생겼습니다. 사람들은 이 발을 '아름답다.' 말합니다. 예술적 경지에 오르려 인고의 시간을 버틴 몸의 흉터이자 훈장입니다. 발레리나로 태어난 몸은 없습니다. 피나는 노력으로 발레리나의 몸을 완성하는 것이지요. 그 세월이자 훈장 같은 '아름다운 몸'을 찾아갑니다.
'뉴스래빗'은 한경닷컴 뉴스랩(Newslab)이 만드는 새로운 뉴스입니다. 토끼(래빗)처럼 독자를 향해 귀 쫑긋 세우겠습니다.

뉴스래빗이 만드는 다른 실험적 콘텐츠를 만나보세요.

책임=김민성 기자, 연구=김현진 이재근 신세원 기자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
  • 페이스북 보내기
  • 페이스북에 저장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