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세원의 신세계] 영혼 없이 출근한 당신‥퇴사 공부하세요

  • 입력 2016-06-10 09:12:43
  • 수정 2016-06-10 11:03:12
꿈·적성 접고 월급쟁이 쳇바퀴 돌다..
"과연 잘 살고 있나" 사표 던지는 직장인들
'어른의 꿈 되찾는 퇴사' 공부하는 시대


[편집자 주] "이제라도 내가 하고 싶은 일을 찾고 싶지만 마땅한 롤모델이 없어 답답합니다. 내가 뭘 좋아하고 잘하는 지도 모르겠고, 돈버는 기계로 전락해 꿈은 생각조차 안하고 살았던 것 같아요."

서른을 갓 넘긴 한 직장인 남성이 연거푸 한숨을 내쉽니다. 2년 전 취업대란을 뚫고 대기업에 들어갔고, '대기업남(男)'이라고 친구들 부러움도 샀습니다. 어깨 힘도 좀 들어갔었죠. 하지만 지금은 퇴사를 고심 중입니다. 무슨 일일까요.

국내 신입사원 4명 중 1명은 1년 안에 회사를 관둡니다. 이른바 조기 퇴사. 가장 큰 이유는 조직·직무적응 실패(49.1%)였습니다. 경직된 조직 문화와 하기 싫은 잡일의 틈바구니에서 적응하지 못한 거죠.

우린 귀에 못이 박히게 들었습니다. 꿈과 적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요. 하지만 취업난, 쥐꼬리 월급 같은 당장의 현실 앞에 꿈과 적성은 잊은지 오랩니다. 그렇게 영혼은 집에 빼놓고 1~2년 회사만 오가다보면 '나는 과연 잘 살고 있나'하는 한탄이 나도 모르게 새어나옵니다.

뉴스래빗은 꿈을 찾아 퇴사를 고민하는 어른들이 다니는 '퇴사 학교'를 다녀왔습니다. 이 곳의 장수한 교장(31)은 지난 4월, 5년간 다닌 대기업 삼성전자를 퇴사한 청년입니다.

▼ '퇴사란 과연 무엇인가' 강의영상부터 보시죠 !.!

내 인생을 위한 진지한 고찰, 그 중심엔 나만의 꿈이 있기 마련입니다. 어린 시절 너무 많아 탈이었던 그 꿈들. 어른이 된 지금은 한 개 꼽기도 어렵습니다. 영혼없는 직장인으로 또 살지 않으려면 이번 퇴사만큼은 끝이 아니라, 내 꿈을 되찾는 새로운 시작이어야 합니다.

<퇴사학교 학칙 안내>
하나. 회사에 절대 소문내지 않기
둘. 사무실에서는 절대 접속하지 않기
셋. 졸업 전까지 부장님께 절대 들키지 않기
넷. 입학은 조용히 졸업은 화려하게 하기
다섯. 위의 규칙을 재학 중 반드시 준수하기

다음은 장수한 교장과의 일문일답.

퇴사학교 소개.
“퇴사학교는 꿈을 찾는 어른들의 학교입니다. 퇴사라는 화두를 던짐으로써 우리 일과 인생을 깊게 생각해보고 어떻게 하면 잘 먹고 잘 살 수 있을지 고민하는 곳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설립 계기는.
“1년 전, 삼성전자를 퇴사하고 느낀 점을 정리해 카카오 브런치에 올렸는데 독자 반응이 좋았습니다. 그 때 '퇴사라는 것이 혼자만의 고민이 아니구나, 직장인 대부분이 주말만 보고 살고 있구나' 알게됐어요. 문득 직장인의 제2의 삶을 위한 학교가 있으면 도움이 크겠구나 싶어서 퇴사학교를 만들게 됐습니다.“

삼성전자 퇴사는 왜.
“회사를 5년 넘게 다녀도 뭘 좋아하는지 모르는 자신이 한심하다고 누군가 말했어요. 퇴사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다보면 5년 또는 10년 뒤 롤 모델이 보이지 않는다는 말을 가장 많이 합니다. 즉, 좋은 학교와 좋은 회사만을 목표로 살아와서 본인이 원하는 것이 뭔지 생각해 볼 시간이 없었다는 것이죠. 저도 삼성전자 재직 시절 누가 시키는 일이 아닌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지만 회사 다니면서 준비하기는 어렵더라고요. 평일에 힘들게 일하고 주말에 쉬어야하니까요. 제일 힘든 건 일을 해도 허무한 느낌이 드는 것이었어요. 열심히 한 일이 결과로 보여지지 않아 그랬던 것 같아요. 그 땐 제가 하고 싶은 일이 뭔지 몰랐는데 퇴사하고 나니 글을 제일 쓰고 싶더라고요. 3개월 정도는 글을 써봐야겠다고 결심하고 작가 일을 시작했죠.”

퇴사 선택의 기준은.
“정답은 저는 모릅니다. 모른다는 게 무책임할 수 있지만 그게 사실입니다. 왜냐하면 사람마다 처한 환경이나 상황이 다르기 때문이죠. 획일화한 정답은 있을 수 없습니다. 다만 퇴사를 결정할 때는 자신이 중요하다고 여기는 가치에 화두를 던져야 합니다. 비슷한 고민들을 갖고 있는 사람끼리 모여 토론하고, 선생님과 함께 소통하면서 인생의 실마리를 찾아가는 것이죠.”

‘화두를 던진다’가 무슨 뜻인지.
“몇 가지 질문을 던지는 겁니다. 예를 들어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며 사는 건 가능할까, 내가 하고 싶은 일이 있고 해야 하는 일이 있다면 무엇을 먼저 해야 할까 등이죠. 다양한 화두를 던지면서 토론식으로 이야기를 풀어내는 겁니다. 그러면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것도 좋지만 현실도 어쩔 수 없지 않냐고 대부분 반문합니다. 저도 그 말에 반대를 하는 건 아닙니다. 그래도 포기 할 수는 없잖아요. '체념하고 살자' 이렇게 말할 수는 없어요. 그러니까 우리가 단 1%라도 바꿀 수 있는 게 있다면 찾아보자는 것이죠. 그게 무엇이든지.”

퇴사학교 학생 연령대는.
“보통은 30대 초중반, 회사 5년 차 분들이 많이 오고요. 신입사원도 늘고 있습니다. 골고루 섞여 있지만 일단 주요 수강 층은 30대 초, 중반이 많습니다.”

이들의 공통적 고민은.
“'뭘 해야 하는가' 대한 고민이 가장 많습니다. 왜냐하면 지금까지 회사에 만족했다고 해서 오래 계속 다닐 수는 없거든요. 불만이 있어도 본인 혼자 회사를 변화시키기 힘들죠. 결국 내가 앞으로 뭘 더해야하고, 어떤 식으로 내 미래를 설계해야할 지 제일 고민입니다 .두번째로 5~10년 뒤 롤모델이 없다고 입을 모아요. 회사 내 선배들이 자신의 미래일텐데 롤모델로 삼기엔 실망스럽고, 부족한 면이 많거든요. 퇴사학교는 이 부분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다양한 롤모델을 발굴해서 이런 길도 있고, 저런 길도 있음을 보여주는 거죠. 이미 원하는 길을 가는 이들의 이야기를 듣고, 최대한 서로를 연결시키는 역할입니다."

퇴사학교 과목은.
“크게 기초와 전공과목으로 나뉩니다. 먼저 ‘퇴사학개론’에서 나에 대한 물음을 던지는데요. 예를 들면 ‘내가 무엇을 하고 싶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되는 지’에 대해 생각하는 거죠. 이 과정을 통해서 여러 선생님들을 만나며 내게 맞는 직업을 탐색합니다. 선생님들은 퇴사자가 관심 분야를 꾸준히 준비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강의 스타일은.
“강의 전 학생이 기대하는 화두를 먼저 전화로 이야기합니다. 그 요구사항을 최대한 반영합니다. 수업 후 아쉬운 점은 꼭 피드백 받아 다음 수업에 반영합니다."

가장 반응이 좋은 과목은.
“창업과 여행과목 둘 다 반응이 좋습니다. 원래 여행 과정이 12명이 정원인데 30명이 오셔서 급하게 장소를 바꿔서 수업을 진행했고 창업 과정도 모두 완판이 됐습니다.”

강의 비용은.
“하루 2시간에 3만3000원입니다. 시장 조사 후 책정했습니다. 사실 저희와 함께하는 선생님들이 모시기 쉬운 분들은 아니에요. 최대한 선생님과 학생에게 적정한 가치를 드리기 위해 고민하고 있습니다.”

스타트업 창업 조언도 많이 하나
“실현 가능한 삶을 사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전부 스티브 잡스가 돼야 하는 건 아니잖아요. 나만의 무기를 차근차근 만들고 그것들을 이용해 현실적으로 할 수 있는 부분들을 찾으려고 해요. 저희 스타트업 강의 주제는 ‘창업하지 마라’입니다. 창업이라는 게 너무 힘들고 위험요소가 많아요. 그래서 안하는 게 좋다고 먼저 말하죠. 하지만 꼭 창업하겠다는 사람을 도와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그 때도 실현 가능한 것 위주로 생각하고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만들 과목은.
“지금 개설된 과목은 창업, 여행, 작가준비 등이 있어요. 사실 이 분야도 세분화하면 직장인이 새로운 ‘꿈’을 찾을 수 있는 여러 과목을 만들 수 있습니다. 퇴사학교는 프리랜서로 활동할 수 있는 직업군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요. 단순한 회사 재선택이 아닌 본인만의 무기를 갖고 경쟁할 수 있는 직업 모델을 만드는 게 목표입니다. 기존 대기업 중심의 산업들은 현재 포화상태예요. 점점 일자리도 줄어들고 있죠. 결국 새로운 ‘창작’을 해야 합니다. 그 능력이 무엇인지 선생님과 소통하며 찾아갑니다.”

퇴사(준비)자에게 꼭 하고 싶은 말.
“퇴사를 하느냐, 마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하고 싶은 일을 찾는게 가장 중요합니다. 그 다음 나에게 가장 필요한 무기가 무엇인지 파악해야 합니다. 그 무기들이 있다고 해서 당장 퇴사할 수도 없어요. 다양한 탐색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준비 기간이죠. 회사에 다니면서 평일 저녁이나 주말에 관련 경험들을 먼저 해보세요. 어느 순간 그 경험이 자신감으로 변합니다. 그 자신감은 내가 진정으로 원하는 꿈을 이뤄주게 할 겁니다."

# 신세계 ? 새로이 꽃 피우는 분야를 조명합니다. 색다른 이야깃거리와 기술, 트렌드 산업, 생활 전반을 혁신하려는 사람 및 아이디어를 소개합니다. 독자의 궁금점을 해소하기 위해 뉴스래빗이 네 발로 뛰겠습니다.

'뉴스래빗 페이스북'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책임 = 김민성 기자 연구 = 이재근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
  • 페이스북 보내기
  • 페이스북에 저장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