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래빗] "촛불집회 가본 적 있나?" 총수 청문회 '말말말'

  • 입력 2016-12-06 18:03:20
  • 수정 2016-12-06 18:07:38
의원 vs 총수 '창과 방패' 말싸움 5시간
1분만에 꿰뚫는 총수 청문회 주요 어록


[편집자 주] 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대기업 총수 9명에 대한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청문회가 1, 2부로 나뉘어 열렸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42,700 -2.62%)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손경식 CJ(100,500 +0.50%)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130,500 +2.35%)그룹 회장, 최태원 SK(238,000 +0.21%)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25,850 -1.15%)그룹 회장, 구본무 LG(70,700 -0.28%)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40,100 +0.50%)그룹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등 9명 국내 대기업 총수가 청문회장에 나란히 앉는 진풍경이 연출됐습니다. 기업인 증인 규모로는 역대 최대. 5공화국 시절 기업 집단 출석 이후 28년만입니다. 특별위 국회의원과 9명 총수 간 '창과 방패' 말싸움이 이어진 5시간, 독자의 이목을 사로잡은 '베스트 어록'을 '말말말'로 추렸습니다.

☆ 6일 청문회 총수 별 주요 발언 정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 미래전략실 없애고, 전경련 탈퇴하겠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돌아가신 이인원 부회장(당시 정책본부 본부장)이 재단 출연 의사 결정했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전경련 해체) 저 혼자 선택할 수 있는 게 아니다"


#구본무 LG그룹 회장
"기업 입장에선 정부 정책 따를 수밖에 없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김종덕(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부터 평창위원장 사퇴 통보 받았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 대가성(사면) 아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
"조원동 수석이 이미경 회사 떠나주면 좋겠다고 말해"


#김승연 한화 회장
"(한화가 정유라 말 2필 구입한 일) 모른다. 미비한 점 앞으로 보충하겠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돈 뜯겼단 공소장 내용은 처음 듣는다"


그리고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에 세세하(1,420 -2.07%)게 청와대가 관여"

☆ 6일 국회의원 별 주요 발언 정리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총수 9명에 공동 질의
"촛불집회에 나가 본적 있나. '박근혜 퇴진하라' 그 다음 구호가 '재벌도 공범이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 이재용 부회장 최순실 인지 시점 질타하며
"반도체 백혈병 사망 고(故) 황유미 씨에겐 500만원 내밀었고, 정유라 씨에게 300억원 내민 게 삼성"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 이재용 부회장에게 정경유착 중단 약속 촉구하며
"1988년 5공 청문회 나온 분의 자제 6명이 여기 있다. 자식들한테까지 정경유착의 고리를 세습할 수는 없다"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 청문회 첫 질의 상대로 김승연 회장 지목한 뒤
"대한민국 대기업이 망나니 정유라에게 말을 상납하면서 빅딜을 성공시키는 부도덕한 짓을 했다"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 이미경 부회장 퇴진 의혹을 손경식 회장에 캐물으며
"헌법적으로 자유시장 경제 질서인데 대통령의 퇴진 압박 배경을 왜 내부적으로 분석하지 않았나?"

#인포그래픽? 정보, 데이터, 지식을 요약, 이해하기 쉽게 시각적으로 표현합니다. 뉴스래빗의 더 많은 인포그래픽을 만나보세요.

책임= 김민성, 연구= 이재근 한경닷컴 기자 rot0115@hankyung.com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
  • 페이스북 보내기
  • 페이스북에 저장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