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래빗] 반기문 '반풍' 일으키나…'설민심 선점' 강행군

  • 입력 2017-01-17 14:07:58
  • 수정 2017-01-17 14:11:55
대권 출사표…귀국후 '서민행보'
일주일 간 1700㎞ 숨가뿐 여정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광폭 행보가 예사롭지 않습니다. 본격적인 대선에 앞서 전국의 표심을 확인하겠다는 의중인데요.

지난 12일 귀국 직후부터 설 연휴 전까지 전국 각지를 도는 일정이 빡빡합니다. 연일 전국의 민심을 청취하고 있습니다. 일흔 넷 노령에 강행군이 따로 없습니다.

새해 여론조사에서 반 전 총장의 지지율은 20% 선으로 나타났습니다. 30%를 살짝 웃도는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에 이어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2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설 이후 지지율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연초부터 대선 가도에 불이 붙기 시작했습니다.

▽ 반기문 광폭행보 인터랙티브 지도
▽ 터치해보세요 !.! 일정 및 관련기사 확인



# 귀국후 '빡빡한 스케줄'…"표심 확인하겠다"

지난 16일 오전 거제도 대우조선해양(30,250 +1.34%)을 찾은 반 전 총장. 노조간부들과 간담회를 가진 그는 "1997년 외환위기 당시 조선산업은 효자노릇을 한 업종"이라면서 "어떻게 하면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지 방법을 찾고자 왔다. 여러분들이 기회를 준다면 최선을 다해 돕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한때 세계 최강이던 한국의 조선업은 수주절벽, 구조조정 등으로 시련을 겪고 있습니다. 반 전 총장은 외교관 경험을 강조하며 "정상외교를 통해 얼마든지 선박수출을 확대해 나갈 수 있다"며 조선업 지원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같은 날 오후에는 부산 UN기념공원을 찾아 한국전 참전용사의 묘역에 헌화했고, 저녁엔 부산 자갈치 시장을 들러 서민들과 만났습니다.

17일은 영호남 지역을 가로지릅니다. 이날 오전에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이 있는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습니다. 오후엔 진도(3,930 +2.08%) 팽목항을 찾아 세월호 분양소를 방문하고 해남영암읍 마을회관 등을 둘러볼 예정입니다.

내일은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최근 화재 피해를 본 여수 수산시장을 방문하는 등 전날 거제와 부산에서 시작한 '영호남 통합 행보'를 이어갑니다. 오후엔 대구로 이동해 역시 화재로 피해를 본 서문시장을 찾습니다.

19일에는 대전 지역으로 올라갑니다. 현충원 참배, 대덕산업단지 및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 방문 등 빡빡한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설 연휴 이전 반 전 총장의 스케줄을 보면 키워드는 '민생 행보'로 요약됩니다. 귀국 후 다음날 그는 국립현충원을 들렀다가 사당동에서 김치찌개로 점심식사를 했습니다. '서민 대통령' 이미지를 부각시키겠다는 의지의 표출이랄까요. 지난 15일에는 충북 음성에 있는 사회복지시설(꽃동네)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펼치기도 했습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 12일 공항철도 탑승을 위해 승차권 발매기에 만원 지폐 두장을 겹쳐 넣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 반풍(潘風) 오나?…잇따른 구설수 '주의보'

반 전 총장은 설 이후 지지층 확보에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어느 정당을 선택할지, 입당 여부도 주목됩니다. 바른정당, 국민의당과의 연대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다만 정치권 일각에선 아직 검증이 덜 됐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특히 언론을 통해 공개된 잇따른 구설수는 네티즌들의 반감을 사는 요인입니다. 지난 15일 고 박세일 전 서울대 명예교수의 묘소를 찾은 반 전 총장은 조문 때 받은 퇴주잔을 마셔버리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앞서 충북 음성의 꽃동네를 방문했을 땐 환자가 해야 할 '턱받이' 착용 논란과 함께 보여주기식 봉사활동을 했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귀국날 인천공항에선 무인 승차권 발매기에 1만원 권 2장을 동시에 집어넣는 모습을 보여 '서민 코스프레'라는 비판이 일었습니다.

결국 '친서민 행보'가 되레 독이 된 꼴이 됐습니다. 이를 보는 정치인들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비판도 쏟아졌고요.

지난 16일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는 "익숙지도 않은 무언가를 어떻게든 해보려다 오히려 구설에 오르고 버스비를 암기하고 기차표를 끊는 방법을 벼락치기로 공부하는 사이에 그들이 정작 놓치고 있는 것은 무엇인가"라며 정치인들의 보여주기식 정치를 꼬집었습니다.

귀국 전 동생(반기상 씨)과 조카(반주현 씨)가 뇌물죄 혐의로 뉴욕 법원에 기소된 것도 악재입니다. 때문에 정치권은 아직 검증되지 않은 인물이란 데 변수를 두고 있습니다. 잇따른 구설을 앞으로 어떻게 풀어갈지도 과제로 보여집니다.

#인포그래픽 ? 정보, 데이터, 지식을 요약, 이해하기 쉽게 시각적으로 표현합니다. 뉴스래빗의 더 많은 인포그래픽을 만나보세요.

책임 = 김민성, 연구 = 김정훈/강종구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
  • 페이스북 보내기
  • 페이스북에 저장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