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디오래빗]
소비자 실험실, 모디슈머 
:) 오늘의 경제용어사전 

  • 입력 2018-10-02 10:51:56
  • 수정 2018-10-02 17:21:57
♪ 이어폰을 귀에 꽂으세요 !.!

#오디오 뉴스래빗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하루에 하나만
1일 1경제용어를 알려드리는 오늘의 경제용어사전


민성(이하 민): 민이야! 너도 이 길로 퇴근해?

윤민이(이하 윤): 응 그럼 나도 이 길로 오지 그나저나 옛날 생각난다. 학교 끝나면 자주 집에 같이 갔는데 그치?

민: 맞아. 그립다 그리워.

윤: 어? 민성아, 나 잠깐 편의점 좀.

민: 어, 민이야 같이 가~


민: 또 라면 사려고? 민이야 라면 몸에 안 좋아 뼈 삭아

윤: 분명 여기 팔았는데…혹시 매운 까르보나라 떡볶이 있나요?

점원: 여기 있습니다.

윤: 고맙습니다. 그래도 오늘은 몇 개 남았네요?

점원: 그러게요. 너무 잘 팔려서 꺼내놓기 무섭네요.

민: 와 대박. 민이야 신기한 라면이 진짜 많다. 옛날엔 없었는데.

윤: 또 아저씨 티낸다. 모디슈머 유행한지가 언젠데.

민: 모디슈머? 어 나 알아! 소말리아의 수도!

오늘의 경제용어사전
오늘은 모디슈머에 대해 알아봅니다



윤: 그건 모가디슈지 민성아, 세계 지리 바보냐?

민: 그럼 너도 대답해봐. 이스탄불의 수도가 어디야 대답해봐!
*이스탄불은 터키의 도시 중 한 곳

윤: 됐고 잘 들어. 영어 모디파이가 수정한다, 변형한다는 뜻이거든? 거기에 소비자란 의미의 컨슈머를 합쳐 모디슈머가 된 거야. 자기 입맛에 맞게 제품을 조합해 먹는 거지.

민: 아 요즘 유튜브에 많이 올라오는 그거. 짜파구리 같은 거?

윤: 그래 맞아 방송에 소개돼서 유명해졌던 그거

민: 당근 알지~ 진짜 한동안 짜파구리 많이 먹었다.

[민성이의 짜파구리 레시피]
  1. 가스 불에 물을 끓이고
  2. 짜파구리 라면을 반으로 부셔
  3. 끓는 물에 풍덩
  4. 그리고 물을 조금만 남기고
  5. 스프를 짜파짜파

윤: 야 그만해. 내 레시피는 따로 있거든? SNS에 올라온 창의적인 레시피로 내가 직접만들어 먹는데 하나같이 다 맛있는 거야.

민: 그런 거 있으면 나도 같이 먹…아니 좀 알려주지.

윤: 당연히 관련 상품들이 불티나게 팔렸어. 이제 기업들도 연예인들은 물론이고 소비자 개개인들이 만들어서 공유하는 레시피들을 쫓아가기 시작했어. 여기 라면만 봐도 그래.

민: 미역 라면, 갈릭버터 라면, 크림 라면… 신기한 라면이 뭐 이렇게 많아?

윤: 바로 모디슈머 트렌드를 반영한 거야. 어디 라면뿐이겠어? 아이돌이 자주 먹는 어떤 샌드위치가 있었는데 팬들이 따라 먹더니 결국에는 모든 편의점에서 팔더라.

민: 페북, 별스타덕분에 정보가 더 빨리 퍼지잖아.

윤: 그러니까 옛날이면 묻혔을 레시피도 많은 사람이 공유한다니깐? 1인가구가 많아져서 자기 취향을 더 당당하게 추구하는 분위기도 있고 말이야. 1인 가구가 많이 찾는 편의점은 모디슈머 실험실이나 다름없는 거지.

민: 내가 개발한 레시피도 편의점에 나올 수 있을까?

민이: 그럼 요즘 레시피 공모전도 많이 하던데? 너도 하고 싶은 것 있으면 해봐

민: 돈가스 순댓국!

윤: 뭐?

민: 야 근데 저 편의점 알바생 창우 아니냐? 저널리즘 스쿨 갔다며...


1일 1경제용어 내일도 배워요 !.!

#오디오래빗 ? 뉴스래빗 산하 오디오랩 콘텐츠입니다. 정보형, 공감형, 힐링형, 브리핑형 등 주제와 독자의 상황에 맞는 소리 지향 콘텐츠를 연구개발(R&D)합니다. 뉴스래빗이 자체적으로 커스터마이징한 오디오 플레이어를 통해 뉴스래빗 모바일웹 및 PC웹에서 편하게 듣고, 손쉽게 저장하고, 공유할 수 있습니다 !.!

책임= 김민성, 신용현, 이창우(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2년) 인턴기자 yonghyun@hankyung.com
스토리텔러= 윤민이 아나운서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
뉴스실험실 뉴스래빗에서 토끼집을 짓는 기자입니다 !.!
안녕하세요. 뉴스래빗 신용현입니다.
  • 페이스북 보내기
  • 페이스북에 저장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