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디오래빗] ‘규제 샌드박스’ 
쉽게 말하면 안 되나요? 
:) 미니경제용어

  • 입력 2018-12-07 10:04:20
  • 수정 2018-12-07 10:10:41
♪ 이어폰을 귀에 꽂으세요 !.!

#오디오 뉴스래빗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하루에 하나만
1일 1경제용어를 알려드리는 '미니 경제용어'
오늘은 샌드박스에 대해 알아봅니다

▽▽ 네이버 오디오클립에서도
'뉴스래빗-실험적 뉴스생활'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



민성: 민이야 잘 먹었어. 역시 민이가 사주는 밥이 제일 맛있다!

점원: 계산 도와드리겠습니다.

민이: 카카오페이로 결제할게요!

민성: QR 페이 진짜 편하다.

민이: 맞아. 근데 샌드박스가 시행되면 앞으로 더 편해질 거야.

민성: 샌드박스가 뭐야? 아 알겠다. 민이 너 고양이 키우려고?

민이: 내가 널 키운다 널 키워.


바보 민성이와 똑똑한 민이가 알려주는 미니 경제용어 오늘은 ‘샌드박스’에 대해 알아봅니다.

민이: 자, 잘 들어봐!

민성: 리슨 케어 풀리!

민이: 샌드박스는 제한된 공간 안에서 규제를 받지 않고 새로운 사업을 시도할 수 있도록 한 제도를 뜻해. 아이가 놀이터 모래판에서 마음껏 놀 듯이 다양한 아이디어를 펼치게 해주는 거지. 내년 1월부터 도입한데.

민성: 그럼 기업에 좋은 제도네?

민이: 그렇지. 카카오 페이도 QR 페이도 핀테크 기술로 가능해졌잖아? 그리고 샌드박스랑 같이 포괄적 네거티브가 도입되면 스타트업이 새로운 사업을 진행하기 더 쉬워질 거야.

민성: 용어가 다 어렵다. 포괄적 네거티브는 또 뭐야?

민이: 포괄적 네거티브는 제품의 출시를 먼저 허락해 주고 필요할 때 규제하겠다는 거야.
기업이 좋은 기술을 개발했는데 규제 때문에 출시를 못 하거나. 옛 규제를 바꾸는 데 걸리는 시간도 만만치 않았거든 그걸 해결해준 거지.


민성: 말을 참 많이 어렵게 만들었네, 이렇게 알고 있으면 되는 거잖아. 이번엔 내가 설명해줄게 잘 들어봐! 규제 샌드박스가 도입되면 규제에 막혀 내놓지 못했던 새로운 기술, 서비스를 빠르게 출시할 수 있는 거야. 우리는 이런 새로운 상품을 많이 만날 수 있어. QR코드 결제처럼 말이지!

민이: 뭐냐 낯설다? 너 공부 좀 했나 보네?

민이: 민성아. 우리 티라미슈 하나 먹자.

민성: 알겠어 민이야. 그전에 여기 QR코드 찍어봐.

민이: 뭔데? 김민성 님에게 5천원이 송금됩니다?

민성: 확인 누르고! 티라미슈 잘 먹을게!

민이: 뭐야 이게! 에휴 이래서 오늘 배울 내용을 알고 있었구나. 어쩐지...평소라면 민성이가 알고 있을리가 없지...

#오디오래빗 ? 뉴스래빗 산하 오디오랩 콘텐츠입니다. 정보형, 공감형, 힐링형, 브리핑형 등 주제와 독자의 상황에 맞는 소리 지향 콘텐츠를 연구개발(R&D)합니다. 뉴스래빗이 자체적으로 커스터마이징한 오디오 플레이어를 통해 뉴스래빗 모바일웹 및 PC웹에서 편하게 듣고, 손쉽게 저장하고, 공유할 수 있습니다 !.!

책임= 김민성, 연구=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스토리텔러 윤민이 아나운서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
뉴스실험실 뉴스래빗에서 토끼집을 짓는 기자입니다 !.!
안녕하세요. 뉴스래빗 신용현입니다.
  • 페이스북 보내기
  • 페이스북에 저장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