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디오래빗] 증시에 나타난 마녀 심술일까 마법일까 #네마녀의날

[오디오래빗] 증시에 나타난 마녀 심술일까 마법일까 #네마녀의날

00:00 00:00
  • 입력 2020-09-10 13:35:34
  • 수정 2020-09-10 13:35:34
#미니경제 ♪ 이어폰을 귀에 꽂으세요 !.!

[뉴스래빗 미니경제]
경제용어, 생활 경제 주요 이슈를
귀에 쏙쏙 알기 쉽게 전해드립니다.

▽▽PLAY▽▽ 오디오래빗



#네 마녀의 날이 뭐야?

네 마녀의 날은 네 가지 파생상품 만기일이 겹치는 날입니다. 매년 3월과 6월, 9월, 12월 둘째 주 목요일에 발생하죠. 네 마녀의 날에는 주가가 막판에 급등락하는 등 요동칠 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증시 하락을 가져오면 마녀가 심술을 부린다는 표현을 사용합니다. 반대로 증시 상승을 가져온다면 마술을 부린다고 하죠. 네 마녀의 날 영어로는 쿼드러플위칭데이(quadruple witching day)라고 합니다.

네 마녀의 날에는 파생상품과 관련해 숨어있던 현물 주식 매매가 정리 매물로 쏟아져 나옵니다. 주가의 움직임을 예상하기 어렵게 하죠. 여기엔 주가지수 선물과 옵션, 개별 주식 선물과 옵션이 해당됩니다.

선물은 만기가 되는 날인 미래 날짜에 얼마에 거래할지 미리 정하는 거래 방법입니다. 현재 가격과 미래 가격 간 차이를 이용해 차익을 남기는 방법입니다. 이렇게 가격차를 이용한 매수차익잔고 혹은 매도차익잔고 물량이 네 마녀의 날에 쏟아져 나옵니다. .주가에 영향을 주고 급등 혹은 급락을 발생시키죠. 평소보다 변동성이 많아지는 겁니다.

네 마녀의 날은 항상 오지 않습니다. 변동성 없이 조용히 지나가는 경우도 있죠. 투자자들이 만기일에 물량을 시장에 내놓지 않고 만기를 연장해 계속 보유한다면 증시에 주는 영향이 적기 때문입니다.

한꺼번에 매도에 나설 경우 주가가 내려가기도 합니다. 내려간 가격에 매수하려는 세력이 많아지면 반대로 오르기도 합니다. 누군가는 낮은 가격에 내놓지만 그나마 높은 가격을 받으려고 조정해 내놓고 반대로 조금이라도 더 낮은 가격에 매수하려는 행동이 이어지면서 변동성은 커지게 되는 겁니다.

#오디오래빗 ? 뉴스래빗 산하 오디오랩 콘텐츠입니다. 정보형, 공감형, 힐링형, 브리핑형 등 주제와 독자의 상황에 맞는 소리 지향 콘텐츠를 연구개발(R&D)합니다. 뉴스래빗이 자체적으로 커스터마이징한 오디오 플레이어를 통해 뉴스래빗 모바일웹 및 PC웹에서 편하게 듣고, 손쉽게 저장하고, 공유할 수 있습니다 !.!

책임= 김민성, 연구=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스토리텔러= 윤민이 아나운서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
뉴스실험실 뉴스래빗에서 토끼집을 짓는 기자입니다 !.!
  • 페이스북 보내기
  • 페이스북에 저장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