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경제] 미, 금리인상…빅스텝보다 더 큰 #자이언트스텝

[미니경제] 미, 금리인상…빅스텝보다 더 큰 #자이언트스텝

00:00 00:00
  • 입력 2022-06-17 17:06:24
  • 수정 2022-06-17 17:06:56
#미니경제 ♪ 이어폰을 귀에 꽂으세요 !.!

최근 신문에 '자이언트스텝'이라는 단어가 자주 등장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공격적인 금리 인상을 이어갈 것이란 전망 때문이죠.

연준은 미국 내 소비자 물가상승률을 잡기 위해 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하고 있는데요. 지난 5월 기준금리를 50bp (0.50%포인트) 인상하는 '빅스텝'을 단행한 데 이어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75bp (0.75%포인트) 올리기로 결정했습니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에서 스페셜리스트들이 포스트에 모여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이언트스텝은 기준 금리를 75bp(0.75%포인트) 인상하는 것을 뜻합니다. 자이언트가 붙은 이유는 영단어 자이언트의 뜻 거대한, 위대한처럼 큰 폭으로 금리를 인상하는 걸 빗댄 표현이죠.

대부분의 중앙은행은 금리를 한 번에 0.25%포인트씩 조정합니다. 금리 인상 시 한 번에 1% 포인트씩 인상하는 대신 0.25%포인트씩 네 번에 걸쳐 조정하는 '그린스펀의 베이비스텝' 원칙에 따른 겁니다.

베이비스텝은 1987년부터 2006년까지 연준 의장을 지낸 앨런 그린스펀이 경제에 큰 충격을 주지 않고 경기를 조절하는 방안으로 도입했습니다. 이후 각국 중앙은행에서도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6월 15일 4면] Fed '자이언트스텝' 확률 95% 넘어, 금리 1%P 인상說까지…투자자 패닉

6월15일자 한국경제신문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자이언트스텝 확률 95% 넘어, 금리 1%포인트 인상설까지…투자자 패닉 이란 기사가 실렸습니다. 미국 자이언트 스텝이 우리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치길래, 공포, 패닉이란 단어가 붙은 걸까요.

미국 기준금리가 오르면 한국은행은 미국 금리보다 한국 금리가 낮은 금리 역전을 막기 위해 금리 인상 카드를 꺼낼 수 있습니다.

기준금리가 오르면 대출 금리, 예금 금리 모두 오르겠죠. 그러면 대출받아 주식 투자하는 경우와 부동산 구매하려는 수요 모두 줄어들게 됩니다. 대출 금리가 오르면 이자 부담이 커지기 때문입니다. 반대로 예금 금리가 오르면 은행에 예금하려는 사람은 많아지겠죠. 이자가 높아지니 소비 대신 저축에 돈이 몰리는 겁니다. 이렇게 되면 투자나 소비는 줄어들고 돈이 회전하는 속도는 떨어지면서 경제 성장은 크게 둔화합니다.

워싱턴DC의 연준 청사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미 5월과 6월 큰 폭으로 금리를 인상한 미 중앙은행은 다음 달에도 같은 폭의 금리 인상을 예고했습니다.

제롬 파월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물가상승률이 너무 높았다"며 "계속되는 금리 인상이 적절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 관점으로 볼 때 다음 회의에서 50bp 또는 75bp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강조했습니다.


▽▽PLAY▽▽ 오디오래빗
뉴스래빗 홈페이지와 네이버 오디오클립 채널 '뉴스래빗'에서 들으실 수 있습니다.

#오디오래빗 ? 뉴스래빗 산하 오디오랩 콘텐츠입니다. 정보형, 공감형, 힐링형, 브리핑형 등 주제와 독자의 상황에 맞는 소리 지향 콘텐츠를 연구개발(R&D)합니다. 뉴스래빗이 자체적으로 커스터마이징한 오디오 플레이어를 통해 뉴스래빗 모바일웹 및 PC웹에서 편하게 듣고, 손쉽게 저장하고, 공유할 수 있습니다 !.!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
  • 페이스북 보내기
  • 페이스북에 저장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