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포그래픽] 64만 청년 '열정 페이' 고통…대안은 없나요?

  • 입력 2016-06-03 09:06:23
  • 수정 2016-06-03 15:11:51
'사회적기업 3편' 오요리아시아의 '인턴' 실험

"열정 페이는 없다"…사회적 레스토랑의 실험
저임금 노동 아닌 소외계층 돌보는 인턴 제도


[편집자 주] 지난해 최저임금(5580원)보다 못한 저임금에 시달린 대한민국 청년(15~29세)은 63만5000명에 달합니다. 월 평균 임금은 71만원. 어느 새 '88만원 세대'보다 지갑은 더 얇아졌습니다.

청년의 열정과 일자리를 빌미로 한 저임금 노동, '열정 페이'의 씁쓸한 현주소입니다. 아르바이트, 인턴, 계약직 등 일회성 저임금 노동의 거미줄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죠. 열정 페이 해소, 사회적 대안은 없을까요?
10장의 카드뉴스
넘겨보기

▶ 보다 자세한 기사[브랜드스토리] "열정 페이는 없다"…사회적 레스토랑의 실험 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

[뉴스래빗]은 한경닷컴 뉴스랩(Newslab)이 만드는 새로운 뉴스입니다. 토끼(래빗)처럼 독자를 향해 귀 쫑긋 세우겠습니다. '뉴스래빗 페이스북'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책임=김민성 기자 / 연구=장세희 기자 ssay@hankyung.com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
  • 페이스북 보내기
  • 페이스북에 저장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