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성장사 인포그래픽 정리
신격호 창립부터 '왕자의 난'-'비리 수사' 일지
기사 이미지 보기
신격호 총괄회장 후계 구도를 둘러싸고 신동빈-신동주 두 아들 간 '왕자의 난' 홍역을 치른 롯데그룹이 그룹 내부 비리 수사 여파로 다시 몸살을 앓고 있다.

특히 26일 오전 롯데그룹 2인자이자 신동빈 회장의 최측근 인물인 이인원 부회장(정책본부장)이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의 한 산책로에서 숨진 채 발견되자, 롯데는 또 한번 충격에 휩싸이고 있다.

이 부회장이 이날 오전 9시30분 롯데그룹 내부 비리 관련 검찰 조사를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이 부회장은 유서로 추정되는 A4용지 4매 분량의 글을 남겼다. 유서는 가족과 롯데 임직원에게 보내는 내용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 비자금은 없다. 신동빈 회장은 훌륭한 사람이다. 먼저 가서 미안하다"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진다.

이 부회장의 시신은 이날 오전 7시10분 쯤 양평 일대 산책로를 운동하던 한 시민이 발견했다. 60대 남성이 나무에 넥타이로 목을 매 숨져 있다는 신고 내용이었다. 시신 옷 안에서 발견된 신분증 역시 이 부회장의 것이었다.. 경찰은 더 정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지문을 분석 중이다.
기사 이미지 보기

롯데그룹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날 이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배임횡령 혐의를 조사할 계획이었다. 이 부회장은 이날 황각규 사장(정책본부 운영실장)과 함께 검찰 수사를 앞두고 있었다.

이 부회장 사망 소식을 접한 롯데그룹 측은 그야말로 패닉상태다. 이 부회장 자살 여부에 그룹 입장을 묻는 취재에 신중에 기하고 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사망 혹은 자살 여부 및 이유를 포함한 구체적 사실 관계 확인 뒤 공식 입장을 내놓을 수 있다"고 말을 아끼고 있다.

한편 검찰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사망 보도 이후 "진심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 고인에게 애도를 표하며 명복을 빈다. 수사 일정 재검토를 고려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김민성, 이재근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