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 살인 5개월…'여성 안심' 여전히 멀다
사건 발생 서초구 스카우트 대원 돌아보니

관할 경계에 여대성 두고 돌아서야
시민 직접 요청 고작 3%.."예산 없어서"
앱 장애 방치…겉도는 '여성안심 특별시'
기사 이미지 보기
[편집자 주] 지난 5월 17일 서울 강남역 인근 한 노래방 공용화장실에서 발생했던 여대생 살인 사건. 일면식도 없던 남성이 저지른 '묻지마 살인'에 우리는 경악했습니다. 분노한 시민들은 강남역 10번 출구에 모여 '포스트잇 추모'를 펼쳤고, 여성 등 사회적 약자를 보호할 안전망 구축이 뜨거운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은 "사회적 약자가 분노 대상이 되지 않도록 서울시가 앞장시겠다"며 여성 안전대책 강화를 약속했죠. 지난 4일 서울시 국정감사에 출석한 박 시장은 "강남역 살인 사건 이후 경찰청과 실무 회의를 열고, 신고 5분 안전벨을 만들고, '뉴딜 일자리'를 이용해 여성 순찰을 강화했다" 고 보고했습니다.


사건 발생 5개월이 지나갑니다. 뉴스래빗은 지난 달 27일 다시 강남역을 찾았습니다. 그 날 밤 10시부터 다음 날 새벽 1시까지 사건이 발생했던 서울 서초구 일대를 여성 안심귀가 스카우트 대원들과 돌며 '여성 안심'의 현주소를 봤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안전을 넘어 안심으로, 여성안심특별시'를 꿈꾸는 서울은 아직 갈 길이 멉니다. 래페지기(뉴스래빗 페이스북 관리자) 김현진 기자와 함께 비 내리는 강남역의 밤길을 걸어보시죠 !.!

기사 이미지 보기

# 여성 안심귀가란? 여성이나 청소년을 안전하게 집까지 바래다주는 일입니다. 지역 별 스카우트 대원이 담당합니다. 평일 밤 10시부터 새벽 1시(월요일만 자정까지/주말 공휴일 제외)까지 안전한 귀가를 책임집니다. 활동비는 시간 당 6500원, 한달 약 63만원을 받습니다.

3년 전인 2013년부터 서울시가 시행한 사업이긴 합니다. 서초구 스카우트 대원은 2013년 16명에서, 강남역 살인 사건 여파로 현재 40명까지 늘었습니다. 서울시 전체로는 총 420명의 대원이 25개 자치구에서 활동 중입니다. 전철이나 버스 하차 30분 전 각 구청 상황실 또는 다산콜센터(☎120)로 안심 귀가를 신청하면 무료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하필 가을비가 추적추적 내렸습니다. 9번 출구로 나와 서울교대역 방면으로 걸었습니다. 번화한 유흥가를 벗어나자 원룸 촌, 학원 및 다가구 주택 등이 밀집한 지역이 나옵니다. 비까지 내려 어두운 골목길은 더 침울했습니다. 마음을 잡고 인적이 드문 골목길에 들어섰습니다. 가로등만 띄엄띄엄 이어집니다. 목적지인 서초2 파출소까지는 걸어서 10~15분 걸리는 짧은 거리지만 유난히 길게 느껴졌습니다. 문득 영화 '살인의 추억'이 떠올랐습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서초2 파출소에 도착했습니다. 노란 모자와 조끼 차림에 경광등을 든 아주머니 두 분과 인사했습니다. 서초2, 4동 여성안심귀가 스카우트 대원입니다. 서울시 대원의 85% 이상은 여성입니다. 주로 여성을 위한 서비스라 그렇습니다.

스카우트 대원은 2인 1조로 구성됩니다. 서초구는 19개조 대원 38명과 구청 상황실 2명이 있습니다. "여성·청소년 안전귀가 신청하세요" 라고 적힌 명함 모양의 홍보물을 건넵니다. 순찰 장비를 착용하고 대원들을 따라 파출소를 빠져나왔습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웬일일까요. 귀가 전화 신청이 한 통도 들어오지 않습니다.

대원들은 "
사실 전화 신청이 들어오는 날이 많지 않다" 고 했습니다. 이럴 경우 스카우트 대원이 먼저 거리 여성들에게 다가가 안심 귀가를 제안합니다.

"안심 동행해 드릴까요?"
신호등 앞에 선 한 여대생 A씨에게 조심스레 다가가 물었습니다.

"헉, 누구세요, 이게 뭐예요?"

여대생이 소스라치게 놀랍니다. 스카우트 명함을 보더니 조금 마음을 놓습니다.

여대생은 "여성 안심귀가 제도는 모르고 있었다"고 했습니다. 스카우트 시행 3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홍보가 부족해 보였습니다.

그녀는 혼자 사는 여성에게 필요한 서비스라고 좋아했습니다. 지난 5월 강남역 묻지마 살인사건 이후 근처 후미진 골목을 혼자 다니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늦은 밤 귀가할 때는 가까운 길을 놔두고 뱅뱅 돌아갔어요. 오래 걸려도 밝은 길이 마음이 편하니까요."

5분 여 걸어 그녀가 사는 서초 1동으로 향하던 순간 상황실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찰 구역을 벗어나지 말라" 는 지시가 떨어졌습니다. 서초 2, 4동 순찰 대원은 '서초 1동'에 가서는 안됩니다. 관할 구역까지만 데려다 줘야 한다는군요.
규정이지만 사실 황당했습니다. 결국 여대생을 구역 경계의 어두운 길에 두고 돌아서야했습니다. 미안한 마음에 뒤를 돌아봤습니다.

스카우트 대원도 안타까워했습니다.

"이런 상황이 자주 발생해요. 해당 구역 대원에게 연락해 인계를 해야하는데 현재는 인력이 부족해 제약이 큽니다."

서울시의 연도별 스카우트 인원을 보면 ▲2013년 500명 ▲2014년 500명 ▲2015년 420명 ▲2016년 420명 으로 점점 줄고 있습니다. 강남역 살인 사건 이후 여성 순찰을 강화하겠다는게 박 시장의 방침이지만 스카우트 인원은 오히려 감소 중입니다. 강남역 살인 사건 이후 여성 안전에 대한 불안은 더 커졌는데도 말입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결과적으로 이 날 안심 귀가 직접 전화 요청은 단 한 건도 없었습니다. 3시간 동안 먼저 여성에게 다가가 동행을 먼저 제안해야 했습니다. 대한민국 최대 상권인 강남역, 자정이 가까워지자 비틀거리는 취객으로 가득합니다. 소란스런 번화가 사이사이로 여성들이 종종 걸음을 옮겼습니다. 대원들은 계속 명함을 들고 다가갔습니다.

그러나 여성들은 낯선 사람이 불편한 듯 "괜찮다" 며 손사래를 쳤습니다. 서둘러 자리를 피했죠. 거절에 차츰 익숙해졌습니다. 강남역 번화가를 돌며 1시간 이상 명함만 돌렸습니다. 직접 요청은 전무하다시피하고, 귀가 제안을 불편해하는 여성이 많다보니 대원들의 의욕도 줄어듭니다.

무엇이 잘못된 걸까요. 뉴스래빗은 서초구청에 '여성 안심귀가' 이용 현황 자료를 요청했습니다. 올해 1~8월까지 서초구 내 '여성안심귀가' 이용 건수(직접+제안)는 총 1만664건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를 19개 거점역으로 나눠 계산하면 한 거점역 하루 이용자는 평균 2.6명에 불과합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직접 요청은 비율은 겨우 3.13% ( 직접 241명/전체 7693). 귀가 100건 중 97건은 스카우트 대원이 불특정 여성에게 일일이 다가가 귀가를 먼저 제안했습니다. 앞선 여대생 A씨의 경우처럼 구역 중간까지만 데려다준 경우도 포함 합니다.

강남역 살인이 터진 지난 5월, 관할 지역인 서초구 내 한 달 안심귀가 이용자는 1374명(직접 요청
49명)이었습니다. 사건 한 달 뒤인 6월은 1480명(직접 42명)으로 106명 늘었습니다. 살인 사건 여파인지 한 달 새 전체 규모는 늘었지만 직접 요청은 오히려 5월보다 7건 줄었습니다. 그만큼 스카우트 대원이 더 활발히 접촉했다는 뜻이죠. 이어 7월 1243명(직접 36명), 8월 1232명(직접 30명)으로 이용 건수는 점점 더 줄었습니다. 살인 사건으로 분명 여성 불안은 커졌지만 서비스 직접 이용률은 되려 감소하는 현실.

서울시 담당자에게 이 같은 문제의 원인을 물었습니다.

"관련 전체 예산이나 홍보 예산이 없고, 직접 신청 수요도 적다보니.."

결론적으로 악순환이었습니다. '여성 안심 귀가' 서비스 도입 4년째이지만 홍보는 제대로 안됐습니다. 그러다 보니 직접 신청은 고작 3% 대에 불과하고, 나머지 97% 귀가는 스카우트 대원이 마치 영업사원마냥 여성에게 명함을 내밀고, 설득해 동행 실적을 채웠습니다.

스카우트 대원은 이렇게 1시간 6500원, 최저임금(6030원) 언저리의 돈 을 받습니다. 한달 최대 근로시간은 60시간을 넘을 수 없습니다. 60시간이 넘으면 퇴직금 지급 대상이 됩니다. 서울시는 퇴직금 예산을 줄이기 위해 한달 60시간 미만 근무만 시킵니다. 새벽 1시까지인 평일 안심 귀가가 유독 월요일만 1시간 짧은 자정에 끝나는 이유입니다. 하루 3시간 주 5일, 15시간 씩 4주를 일하면 월 60시간이 넘어 퇴직금이 발생하거든요.


기사 이미지 보기
빈틈은 다른 곳에도 보입니다. 대표적으로 안심귀가 스카우트 애플리케이션(앱)을 들 수 있습니다. 안심 귀가 홍보 명함에는 전화 신청 말고도 "스카우트 앱으로 오후 9시부터 가능(9월 중 시행)" 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아직 애플 아이폰용 앱은 없고, 안드로이드용만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앱을 깔아 실행해봤습니다. 이름, 이메일, 통신사 실명확인을 거쳐 회원가입을 한 뒤 서초구 강남역으로 안심귀가 서비스를 직접 신청해봤습니다. 순간 앱이 먹통이 됐습니다. 10번도 넘게 해봤지만 역시나 실패. 젊은 여성은 전화보다 앱이 편합니다. 직접 요청이 더 줄어들 수 밖에 없죠.

앱 사용자 리뷰에는
"장소 설정이 안된다" , "무한 로딩이 반복된다, 고쳐달라", "9월인데 아직 앱 사용이 안된다" 등 불만이 많습니다. 대민 서비스 홍보 및 품질 향상 책임과 관리 권한은 서울시에 있습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3시간 만에 파출소로 돌아왔습니다. 많이 걸은 탓에 발은 연신 욱신거렸습니다.

관할 순찰 노선인 '서초2파출소→우성사거리→강남역(강남대로)→신논현역→사평로→서초대로73길→서초로→서운로→서초2파출소'.

두 명의 여성 대원이 돌기엔 활동 범위가 너무 넓다는 느낌이었습니다. 2시간 반동안 노선의 반 밖에 돌지 못했습니다. 대원들은 "우범지역 위주로 순찰하는 실정"고 말했습니다.


뉴스래빗이 몸소 느낀 여성 안심귀가 제도의 여러 문제점에 대해 서울시 여성정책과 여성일자리팀 관계자와 인터뷰를 했습니다.

'여성안심귀가' 홍보, 스카우트 인력 너무 부족하지 않나요.

"스카우트 대원의 활동이나 홍보에 제약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문제점들을 개선 중이지만 예산 문제에 부딪혀 어려움이 많습니다."


혼자 지내는 여성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여성 안심 제도는.

"여성이 지정된 장소에 가서 택배를 찾을 수 있는 여성안심 택배함은 올해 120개소에서 150개소로 늘어납니다. 밤길 위험시 편의점 등으로 뛰어들어가 경찰에 신속 신고 할 수 있는 여성안심 지킴이집도 673개소에서 약 1000개소로 늘릴 예정입니다."

서울시 '여성안심대책' 추가 계획은.

"스마트 기술로 여성 안심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겠습니다. 스마트기술과 CCTV, 자치구 통합관제센터를 연계한 24시 스마트 원스톱 안심망인 '안심이' 앱을 개발 중입니다. 여성의 위험을 감지, 구조 지원까지 하는 원스톱 시스템입니다. 여성 사회 안전망을 좀 더 촘촘하게 만들어 여성이 안심 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겠습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 래빗GO? 사건사고 · 시위 현장, 주목받는 장소, 전시 · 박람회, 신규 매장 등을 찾아 공간이 지닌 의미 및 특징을 보여드립니다. 뉴스래빗의 시각과 평가가 담긴 이미지, 영상을 통해 독자가 현장감을 간접 체험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뉴스래빗'에서 실험적 뉴스를 만나보세요 !.!

책임=김민성 / 연구=김현진, 이재근 한경닷컴 기자 sjhjso1234@hankyung.com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