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6 광화문 150만 5차 촛불집회 LIVE

양희은 '상록수' 합창-1분 소등 행사 주목
사상 첫 '청와대 200m 포위' 행진 인파
전국 190만명 촛불 거리로 '사상 최다' 기록


겨울을 알리는 씨알 굵은 첫눈에다 비까지 흩뿌린 추운 날씨도 국민들의 촛불 열기를 잠재울 수 없었습니다. 한 달째 이어진 '대통령 하야' 주말 촛불은 5차 집회에서 절정에 달했습니다.

26일 밤 광화문 광장에 모인 150만 시민들은 시청 광장까지 '촛불 파도타기'를 선보여 장관을 연출했습니다. '박근혜 퇴진'을 촉구하는 5차 범국민행동이 열린 광화문 광장은 그동안의 네 차례 촛불집회를 뛰어넘는 민심의 분노가 느껴졌습니다.

사진=뉴스래빗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뉴스래빗



저녁 8시엔 소등 행사가 1분간 진행됐습니다. 광화문에 모인 시민들의 촛불은 한꺼번에 꺼졌고 "박근혜는 내려가라, 지금 당장 내려가라"는 외침은 온 사방에 울려퍼졌습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1. 양희은 안치환, 희망을 노래하다

"우리 나갈 길 멀고 험해도, 깨치고 나가 끝내 이기리라."



이날 광화문에 메아리 친 150만 함성은 위대했습니다. "깨치고 나가 끝내 이기리라"며 집회 참가자들이 다함께 노래했습니다. 희망을 노래했습니다. 모두가 하나가 됐습니다.

5차 촛불집회는 가수 양희은이 무대에 올랐습니다. 자신의 대표곡 '상록수', '아침이슬' 등을 집회 참가자들과 함께 뜨겁게 노래했습니다. 보는 이들은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양희은은 "우리가 해결하고 청산해야 할 것이 많다. 단지 대통령을 바꾸기 위해서가 아니다.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습니다.

가수 안치환은 히트곡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를 "하야가 꽃보다 아름답다"로 개사해 노래했습니다. '광야에서'를 부를 땐 '박근혜는 하야하라' '박근혜는 퇴진하라' 구호를 외쳐 시민들의 호응을 이끌었습니다.

사진=뉴스래빗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뉴스래빗



#2. 청와대 인근 200m까지 행진…경찰 대치

공식 행사가 열리는 오후 6시 전부터 율곡로와 삼청로, 자하문로 등 청와대를 에워싸는 주요 도로는 행진 인파로 긴 줄이 늘어섰습니다.

주최 측은 오후 4시부터 세종로사거리에서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정부청사 별관, 삼청로 세움아트스페이스 앞, 신교동로터리 등 청와대 인근을 지나는 3개 경로로 사전행진을 했습니다. 신교동로터리는 청와대에서 약 200m, 창성동 별관은 약 460m, 세움아트스페이스는 약 400m밖에 떨어져 있지 않습니다.

법원은 야간이 되면 안전사고 우려가 있다고 오후 5시30분까지만 행진을 허용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시민들은 저녁까지 그곳에서 경찰과 대치하며 청와대를 향해 시위를 계속했습니다.

강추위에도 집회는 대통령 탄핵을 외치는 시민들로 북적거렸습니다. 경찰버스에는 '박근혜를 체포하라', '박근혜 내려와' 등 스티커가 여기저기 붙었습니다.

사진=뉴스래빗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뉴스래빗


#3. 밤 늦게까지 촛불 집회는 계속됐다

늦은 밤까지 광화문 광장은 비가 내렸습니다. 하지만 시민들은 여전히 자리를 지켰습니다. 밤 10시가 넘었어도 집회 참여 시민들은 줄지 않고 "박근혜 퇴진" "새누리 해체" 등을 연호했습니다.

광화문 광장과 통의로터리, 경복궁사거리 동십자각 등 곳곳에서 집회는 이어졌습니다. 광화문 광장은 밤 11시까지 시민들의 자유 발언이 이어졌고, 동십자각에 모인 시민들은 "박근혜는 무기징역" "국민이 주인이다" 등의 구호를 외쳤습니다. 창성동 별관에서도 '박근혜 하야' '박근혜 퇴진'은 떠나질 않았습니다.



#4. 전국 190만명 촛불 '사상 최다' 기록

박근혜 대통령은 5차 집회를 어떻게 바라봤을까요. 아직도 물러날 생각은 없어 보입니다. 박 대통령은 밤 늦게까지 관저에서 TV로 이런 상황을 지켜 보면서 참모들로부터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5차 촛불집회는 서울이 150만명, 전국적으로 190만명이 참여해 역대 최대 인파를 기록했다고 주최 측은 집계했습니다.

경찰 측은 "일부 참가자들이 경찰과 몸싸움을 벌였으나 연행된 집회 참가자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어수선한 시국 상황 속에서도 평화로운 집회는 계속됐습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래빗 라이브? 뉴스래빗이 페이스북 공식 계정에서 중계하는 라이브 뉴스. 현장 이슈를 실시간 여과없이 독자에게 전달하고, 중계 내용을 기반으로 정식 온라인 기사화합니다. '래빗 라이브'에 많은 참여 바랍니다. '뉴스래빗'에서 더 많은 실험적 뉴스를 만나보세요 !.!

책임= 김민성, 연구=김정훈 이재근 신세원 강종구 한경닷컴 기자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