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치킨맵] '치킨 엑소더스' 서막…15년 생존율 47.3%

  • 입력 2017-03-07 11:13:59
  • 수정 2017-03-07 13:44:41
뉴스래빗 특집 [DJ 래빗] 14회
국내 최초 #서울치킨맵 15년史

치킨 창업 전 꼭 봐야할 데이터저널리즘
서울 치킨집 '엑소더스' 시대 진입
2016년 폐업점, 사상 첫 개업 추월
자영업 줄고, 프랜차이즈는 춤추고
치킨집 희망의 근거, '남다른 안정성'


[편집자 주] 뉴스래빗 데이터저널리즘 특집 #서울OO맵, 그 두번째. #서울치킨맵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서울OO맵 서울시가 열린 데이터 광장에 공개한 음식점 식품위생업소 현황을 업종·지역·시기별로 분석하는 대규모 프로젝트입니다.

#서울커피맵 에 이은 두 번째 주제는 '치킨'입니다. 뉴스래빗은 서울시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 중 업태가 '치킨(통닭)'이거나 업소명에 '치킨', '통닭'이 들어간 업소 정보를 모두 수집했습니다. 그 중 최근 15년(2002~2017년) 간 개·폐업한 1만2178곳을 추렸습니다. 이 데이터로 국내 최초 #서울치킨맵 15년사(史)를 제작했습니다. 1만2178곳 치킨집 15년사(史)를 한 눈에 볼 수 있습니다.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별도 색깔로 구분했습니다. BBQ(비비큐)·BHC(비에이치씨)·교촌·굽네·네네·또래오래·멕시카나·처갓집·페리카나 9개 브랜드입니다. 방대한 데이터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몇 가지 사실을 그래프로 함께 정리했습니다.

#1. 국내 최초 #서울치킨맵 15년史

▼ 크롬·파이어폭스·사파리 브라우저 전용


현재 서울에 영업 중인 치킨집은 5762곳입니다. 2002년 875곳에서 약 6.7배 늘었죠. 유명 프랜차이즈 업체(9개 브랜드)는 1139곳, 나머지 4623곳은 자체 브랜드 자영업점입니다. 자영업 비중 75%, 프랜차이즈 25% 구조죠. 15년 동안 서울 시내에 존재한 치킨집 전수를 지도 위에 표시해봤습니다. 과거 듬성듬성했던 #서울치킨맵 엔 더 이상 빈 틈이 없습니다. 서울 전체가 '칰세권(치킨+세권)'이나 다름 없습니다. 그만큼 남녀노소 치킨을 좋아한다는 뜻이겠죠.

▼ 크롬·파이어폭스·사파리 브라우저 전용


구(區)별로 살펴봐도 사각지대는 보이지 않습니다. 2017년 현재 치킨집이 가장 많은 자치구는 강남구(391곳)입니다. 송파구(326곳)가 2위, 강서구(318곳)가 3위입니다. 여타 10개 자치구의 치킨집 수는 비등비등합니다. 4위 관악구(285곳)와 13위 서초구(250개)의 차이가 35곳에 불과할 정도죠. 인구 수가 적은 용산구(119곳·인구 24만5102명), 종로구(125곳·인구 16만1922명)와 면적이 작은 중구(148곳·면적 9.96), 금천구(150곳·면적 13)외엔 대부분 치킨집 수가 균일합니다. 재밌죠?

▼ 크롬·파이어폭스·사파리 브라우저 전용


#서울커피맵 과 비교해보면 구별 분포도가 고릅니다. 특히 프랜차이즈 매장의 분포 차이가 큽니다. #서울커피맵 에서 프랜차이즈 카페가 도심, 부도심(강남·여의도), 번화가(홍대·잠실 등) 일대에 집중해있었죠. 반면 #서울치킨맵 은 특정 치킨집 밀집 지역을 꼽기 어려울 만큼 서울 전역에 고르게 분포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2. '치킨 엑소더스' 돌입…자영업 감소 확인

▼ 크롬·파이어폭스·사파리 브라우저 전용


서울 치킨집 수는 지난 15년 간 증가 일로를 걸어왔습니다. 2~3년에 1000개씩 늘어날만큼 '폭풍 성장'했죠. 15년 전인 2002년 875곳에 불과했습니다. 1년 뒤인 2003년 1757곳(2배 성장), 또 한해 뒤엔 2004년 2386곳(35% 성장), 2006년 3156곳(32% 성장), 2009년 4237곳(34% 성장), 2012년엔 5227곳(23% 성장)을 찍었습니다. 2015년 급기야 5818곳으로 최고점을 찍습니다. 2002년 대비 664%, 약 7배나 늘었죠.

이 증가세대로라면 2016년 '서울 치킨집 6000개'도 넘어설 것처럼 보였죠. 하지만 '이상 기류'가 확인됐습니다. 뉴스래빗 분석 결과 서울 치킨집 수는 지난해 처음 감소했습니다. 2015년 5818곳에서 2016년 5799곳으로 19곳 줄었습니다. 하락률로만 보면 -0.32%, 소폭이긴 합니다. 하지만 조사 기간 15년 만에 첫 감소 반전이라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는 크다고 생각합니다.

스마트폰 시장마냥 매해 폭풍 성장하던 치킨업계에 제동이 걸린겁니다. 2016년 개업하거나 계속 장사한 치킨집보다 문을 닫은 점포가 더 많았다는 뜻입니다. 올해 2월까지 개폐업 현황까지 보면 감소세는 더 확연합니다. 불과 1, 2월 두 달만에 37곳이 더 줄어들었죠. 2016년만의 일시적 감소 현상은 아니란 뜻입니다.

2017년 현재 서울에 치킨집은 5762곳입니다. 2016년 -0.32%이던 감소폭은 올해 2월 -0.97%로 더 불어났습니다. 서울 치킨집 100개 중 하나가 사라지고 있다는 뜻입니다. 2015년 최고점을 찍은 서울 치킨집은 2016년 개업과 폐업 수가 같은 '제로섬(zero sum)'을 맞았습니다. 그러다 사상 첫 감소세로 전환했고, 올해 본격적 '치킨 엑소더스(exodus), 폐업에 속도가 붙는 분위기입니다.

▼ 크롬·파이어폭스·사파리 브라우저 전용


왜 2016년 치킨집이 갑자기 줄어 들었을까요? 2년 연속 감소 원인은 자영업 치킨집입니다. 브랜드를 앞세운 프랜차이즈가 아닌 개인 치킨업소가 점점 문을 닫으면서죠. 2015년 4757곳에서 2016년 4671곳으로 1.84% 감소했습니다. 2017년 현재 4634곳으로 감소폭(-2.65%)이 커지고 있습니다. 서울 개인 치킨집 100곳 중 3곳은 문을 닫는다는 거죠. 이름없는 동네 치킨집들이 소리없이 점점 사라지고 있는 겁니다.

#3. 프랜차이즈는 증가…BHC 1위, 교촌 2위

▼ 크롬·파이어폭스·사파리 브라우저 전용


2016년 프랜차이즈와 자영업 치킨집을 모두 더한 전체 감소률은 -0.32%였습니다. 이 가운데 자영업 치킨집은 -1.84%였죠. 즉 자영업 치킨집이 1.84% 줄어드는 사이 프랜차이즈는 도리어 1.52% 늘어났다는 뜻입니다.

고꾸라지는 자영업과는 달리 프랜차이즈 치킨집은 성황입니다. 성장세가 둔화한 2015년에도, 처음에도 감소세에 접어든 2016년에도 프랜차이즈 비중은 더 높아졌습니다.

2013년 16.9%에 불과하던 9대 프랜차이즈 비중은 2014년 17.2%, 2015년 18.2%, 2016년 19.5%로 점차 높아졌죠. 서울 전체 치킨집 수가 줄어드는 와중에도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은 승승장구하고 있습니다.

▼ 크롬·파이어폭스·사파리 브라우저 전용


프랜차이즈 중에서도 교촌치킨과 BHC는 '폭풍 성장' 중입니다. 서울 내 치킨집이 처음 줄어든 2015~2016년 사이 BHC는 무려 30곳, 교촌치킨은 18곳이 늘었습니다. 네네치킨은 7곳으로, BBQ는 4곳 증가했죠.

프랜차이즈가 늘어난만큼 자영업 치킨집은 문을 닫았습니다. 2002년 자영업 비중은 서울 전체 치킨집의 84.7%에 달했습니다. 그러다 2014년 82.8%, 2015년 81.8%, 2016년 80.5%, 2017년 현재 80.4%로 점차 줄어들고 있죠. 비싼 가맹비 안내고도, 오직 맛 하나로 동네 맛집 신화를 써내려가던 자영업점들이 조금씩 쇠퇴하고 있습니다.

#4. 치킨집 희망의 근거, '남다른 안정성'

그럼에도 불구하고 창업자들은 왜 계속 치킨집을 차렸을까요. 하나같이 퇴직금 쏟아부어 치킨집 차렸다가 망해나간다는 언론 보도가 줄을 이었는데도 말입니다.

뉴스래빗이 작성한 #서울치킨맵 박스 플롯(box plot·상자 그림)에 힌트가 있습니다. 박스 플롯은 여러 값의 분포를 표현할 때 쓰는 데이터 시각화 방식입니다. 뉴스래빗은 서울시가 명시한 각 매장의 소재지 시작일과 폐업일을 기준으로 영업기간을 계산했습니다. 9개 프랜차이즈와 자영업 치킨집(기타) 박스 플롯을 서로 비교하면 평균적으로 오래 영업한 매장과 그렇지 못한 곳을 한 눈에 나눠 볼 수 있습니다.

▼ 크롬·파이어폭스·사파리 브라우저 전용


#서울커피맵-#서울치킨맵 15년 치 박스 플롯을 비교해보면 치킨업종이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업종임을 알 수 있습니다. 회색 상자의 범위를 보면 알 수 있죠. 회색 상자는 각 프랜차이즈별 하위 25%, 상위 25%를 제외한 중간 50% 매장의 운영 기간을 나타냅니다. 정규 분포 통계치들이죠. 회색 상자의 길이가 길수록 해당 브랜드는 영업이 안정적이라는 걸 뜻하죠. 정규 분포가 그만큼 넓으니까요. 반면 회색 상자 아래 점들은 평균보다 영업 기간이 짧았던 점포입니다. 그만큼 장사가 안됐다는 겁니다.

서울 내 치킨집은 커피점보다 대체적으로 회색 상자가 길고 프랜차이즈별로 길이 차이도 적습니다. 그만큼 치킨집이 커피점보다는 두루두루 영업이 안정적이라는 뜻입니다. 특히 자영업 치킨점의 박스 플롯이 여타 프랜차이즈 못잖게 길고 넓습니다. 유명하지 않더라도 프랜차이즈와 대등한 경쟁을 펼쳐온 업계가 치킨시장이란 거죠. 카페 업종과 많이 다릅니다. 커피점은 프랜차이즈와 자영업을 막론하고 회색 상자의 길이가 대체적으로 짧습니다. 브랜드별 격차도 크고, 자영업은 더 초라하죠.

치킨집 정규분포 중간 50%엔 또 하나의 특징이 있습니다. 진한 회색(25%~50%)보다 연한 회색(50~75%)의 범위가 대체로 넓은데요. 평균적으로 오래 살아남은 매장 비중이 그만큼 많다는 뜻입니다. 지난 15년 간 그 많은 자영업자가 치킨집을 차린 이유가 바로 '치킨의 안정성'이었나 봅니다.

#5. 치킨 창업 전 꼭 봐야할 데이터저널리즘

뉴스래빗 #서울치킨맵 잘 보셨나요. 데이터저널리즘은 단순 시각화나 현란한 인터랙티브 구현을 위한 콘텐츠가 아니라고 뉴스래빗은 생각합니다. 핵심은 데이터 수집 및 분석으로 독자에게 오롯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겁니다. #서울커피맵에 이어 #서울치킨맵 역시 데이터 시각화보다 치킨 창업을 고려 중인 분들에게 객관적이고, 투명한 서울 카페시장 정보를 제공하는데 더 큰 의미가 있습니다.

뉴스래빗 #서울치킨맵 6가지 메시지입니다

1. 현재 서울 치킨집은 5762곳, 15년 생존율 47.3%.
2. 치킨집은 서울 시내 어디나 고르게 많다, 빈틈이 없다.
3. 프랜차이즈 무섭게 성장 중, BHC, 교촌이 공격적.
4. 자영업은 줄고 있다, 맛으로만 승부하기 어렵다.
5. 서울 치킨집 '엑소더스' 시작, 창업에 신중하라.
6. 치킨 창업 안정성, 커피점 창업보다는 좋다.

P.S 뉴스래빗은 BBQ, BHC, 교촌치킨, 굽네치킨, 네네치킨, 또래오래, 멕시카나, 처갓집, 페리카나 등 국내 대표 9개 프랜차이즈 별 인터랙티브를 따로 제공합니다. #서울치킨맵 특집 페이지( https://goo.gl/dXAIdP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아래 스타벅스 이미지를 클릭하세요 !.!


# DJ 래빗 ? 뉴스래빗 대표 '데이터 저널리즘(Data Journalism)' 뉴스 콘텐츠입니다. 어렵고 난해한 데이터 저널리즘을 줄임말, 'DJ'로 씁니다. 서로 다른 음악을 디제잉(DJing)하듯 도처에 숨은 데이터를 분석하고, 발견한 의미들을 신나게 엮여보려고 합니다.

책임= 김민성, 연구= 강종구 한경닷컴 기자 jonggu@hankyung.com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
  • 페이스북 보내기
  • 페이스북에 저장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