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래빗GO] "성평등이 먼저다"‥문재인 '프로여심러'

  • 입력 2017-04-21 16:43:53
  • 수정 2017-04-21 18:18:31
'홍준표 사퇴' 요구 거센 날
성평등 정책 간담회 연 문재인
"여성 대표성 강화, 남,녀 동수내각" 약속


#영상 프로답변러 문재인 실력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용산구 한국여성단체 협의회 강당에서 성평등 정책 간담회에 참석했습니다. 협의회 소속 여성회원 30여명이 함께 자리했습니다. 남성은 한명도 없었죠.

여성 표심을 가늠할 수 있는 자리였습니다. 문 후보도 평소보다 더 온화한 말투와 표정으로 간담회를 이끌었죠. 문 후보는 여성 참석자를 일일이 응시하며 "사회 모든 영역에서 여성의 대표성을 강화하겠다"며 "(대통령이 된다면) 임기 내에 남녀 동수내각을 실현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성평등 정책에서 가장 중요한 건 실천"이라고도 했죠.

구체적 실천 방안도 내놓았는데요. 곧바로 남녀 동수내각 구성은 어렵겠지만 여성 비율 30% 수준에서 출발하겠다고 했습니다. 정부부처 장관 10명 중 3명은 여성으로 채우겠다는 뜻이죠. 30%로 시작해 단계적으로 동수내각 실현하겠다는 구상이었습니다.

문 후보는 참여정부 시절 여성 장관이 가장 많았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비교적 여성 장관이 더 배출됐던 환경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등을 제외하고도 강금실 변호사가 여성 처음으로 법무부 장관을 맡은 게 대표적인 사례라고 했습니다.

문 후보의 모두 발언이 끝나고 여성단체에서 마련한 질문 시간이 이어졌습니다.

문 후보는 예상 질의응답 시간을 계속 초과하며 답변을 이어갔습니다.

사회자는 문 후보의 다음 유세 스케줄 상 답변 시간을 짧게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러자 한 여성단체 회원이 "문 후보가 답변을 계속 이어나갈 수 있게 해달라"고 불만을 제기했는데요. 사회자와 여성단체 회원 간 다소 신경전이 이어졌습니다.

상황을 지켜보던 문 후보는 "다음 일정 신경쓰지 말고 계속해도 괜찮다"며 정리에 나섰습니다 종전보다 더 온화한 말투로 답변을 마쳤죠.

정해진 질의응답 시간이 끝나서도 문 후보는 여성 회원들에게 추가 질문이 없는지 재차 물었습니다. 문 후보의 적극적인 답변 태도에 여성 회원들이 큰 박수를 보내며 간담회는 끝났습니다. 문 후보도 "성평등이 모든 평등의 출발이라는 마음으로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다"며 "성별이 아니라 능력과 열정으로 평가받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마지막으로 화답했습니다.

공교롭게도 이 날은 보수진영을 대표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에 대한 여성 유권자의 사퇴 요구가 거셌습니다. 과거 고려대학생 시절 동물 발정제의 일종인 돼지흥분제를 구해 친구의 강간을 도운 정황이 홍 후보의 자서전에서 발견됐죠. 몰래 여성에게 흥분제를 먹여 성폭력을 모의한 사실을 부끄러움도 없이 자서전에 적은 대선 후보는 대통령 자격이 없다는 거센 비난이 일었습니다.

이날 문 후보의 여성단체 간담회는 홍 후보 흥분제 논란이 터지기 전에 잡힌 일정이었다고 합니다. 분명한 건 이날 문 후보가 여성을 대하는 자세는 홍 후보의 과거 모습과 확연히 달랐다는 점이죠. 문 후보, 성난 여성 유권자의 마음을 읽은 프로여심러(여심을 잘 아는 사람을 뜻하는 인터넷 용어)로 임명합니다 !.!

# 래빗GO ? 사건사고 · 시위 현장, 주목받는 장소, 전시 · 박람회, 신규 매장 등을 찾아 공간이 지닌 의미 및 특징을 보여드립니다. 뉴스래빗의 시각과 평가가 담긴 이미지, 영상을 통해 독자가 현장감을 간접 체험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뉴스래빗'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책임 = 김민성, 연구 =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
  • 페이스북 보내기
  • 페이스북에 저장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