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날 문재인 투표 현장 취재 열기
"촛불이 만든 대선, 투표해야만 실현"
오후 페이스북 라이브로 투표 독려
[영상] 투표 마친 문재인 후보와 아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선거 당일인 9일 오전 8시 30분 서울 홍은중학교에서 부인 김정숙씨와 함께 투표를 마쳤습니다.

유력 대선 주자인 문 후보의 투표 현장을 담기 위해 취재진이 몰렸습니다. 새벽부터 장사진을 이뤘죠. 심지어 무인항공기 드론을 띄워 촬영하기도 했습니다.

방송사 요청으로 예정보다 30분 일찍 투표소에 도착한 문 후보는 약 10분 동안 지지자들과 만나 촬영을 한 뒤 투표소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문 후보가 투표소로 들어가자 지지자들은 문 후보에게 큰 환호를 보내줬습니다.

투표를 마치고 나온 문 후보는 마지막 메시지와 함께 향후 계획을 언급했는데요.

문 후보는 "이번 선거는 1700만 촛불이 만들어낸 촛불 대선"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는 결의가 만들어낸 선거다. 투표해야만 그것이 현실이 될 수 있다"고 투표 참여를 독려했습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문 후보는 이어 "선거가 끝나면 이제부터 우리는 다시 하나다"라며 "경쟁했던 후보, 정당들을 껴안고 앞으로 협력하는 정치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문 후보는 이날 잠시 자택에서 휴식 시간을 가진 뒤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로 출근합니다.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될 오후 8시 이전까지 추미애 상임선대위원장과 당사 스튜디오에서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투표를 독려할 예정입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 래빗GO ? 사건사고 · 시위 현장, 주목받는 장소, 전시 · 박람회, 신규 매장 등을 찾아 공간이 지닌 의미 및 특징을 보여드립니다. 뉴스래빗의 시각과 평가가 담긴 이미지, 영상을 통해 독자가 현장감을 간접 체험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뉴스래빗'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책임 = 김민성, 연구 =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