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디오래빗] 상장 첫날 '따상' 노린다 #공모주

[오디오래빗] 상장 첫날 '따상' 노린다 #공모주

00:00 00:00
  • 입력 2021-01-29 15:50:09
  • 수정 2021-01-29 15:50:09
#미니경제 ♪ 이어폰을 귀에 꽂으세요 !.!

[뉴스래빗 미니경제]
경제용어, 생활 경제 주요 이슈를
귀에 쏙쏙 알기 쉽게 전해드립니다.

▽▽PLAY▽▽ 오디오래빗


기업이 증권시장에 상장하기 전 일반인을 대상으로 자사 주 청약(신청)을 받는데요. 이를 공개모집이라 하고, 해당 주식을 공모주라고 부릅니다.

공모 가격은 해당 주식의 상장 후 예상되는 가격보다 비교적 낮게 책정되는데요. 투자자들은 공모 가격과 상장 후 주식 가격의 차이만큼 이익을 얻을 것으로 기대해 투자에 나섭니다. 한 주라도 더 많은 주를 받기 위해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 대출하는 사례도 나왔습니다.

공모주 청약 방법에는 비례 배정방식과 균등 배정방식이 있습니다. 비례 배정방식은 청약증거금을 많이 낼수록 주식을 많이 배정받을 수 있고, 균등배정방식은 청약 물량의 절반 이상을 최소 청약 증거금 이상 낸 모든 청약자에게 동등한 배정 기회를 주는 방식이죠.

균등 배정방식은 현금 부자들이 청약 물량을 독점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입된 방식이죠. 2020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청약 당시 1억원 가량의 청약증거금을 내면 2주를 배정받을 수 있었죠. 균등 배정방식이 도입되면서 소액으로도 공모주를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주의할 점은 공모주 청약을 통해 반드시 이익을 낼 수 있는 건 아닙니다. 기대보다 낮은 시장가격으로 손실을 볼 수 있기 때문이죠. 또 주식 가격은 회사의 가치나 투자자의 심리 등 거래 당시 다양한 요인의 영향을 받습니다. 투자 책임은 항상 본인에게 있다는 점 명심하세요.

#오디오래빗 ? 뉴스래빗 산하 오디오랩 콘텐츠입니다. 정보형, 공감형, 힐링형, 브리핑형 등 주제와 독자의 상황에 맞는 소리 지향 콘텐츠를 연구개발(R&D)합니다. 뉴스래빗이 자체적으로 커스터마이징한 오디오 플레이어를 통해 뉴스래빗 모바일웹 및 PC웹에서 편하게 듣고, 손쉽게 저장하고, 공유할 수 있습니다 !.!

연구=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스토리텔러= 윤민이 아나운서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
  • 페이스북 보내기
  • 페이스북에 저장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