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디오래빗] 1억 가즈아 비트코인, 투자 아닌 #투기 영어로는

[오디오래빗] 1억 가즈아 비트코인, 투자 아닌 #투기 영어로는

00:00 00:00
  • 입력 2021-03-04 15:03:57
  • 수정 2021-03-04 15:03:57
#미니영어 ♪ 이어폰을 귀에 꽂으세요 !.!

[뉴스래빗 미니영어]
세계 주요 이슈도 귀에 쏙쏙
알기 쉽게 전해드립니다.

비트코인 가격이 다시 오르면서 암호화폐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앞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암호화폐 지지 발언과 해외 금융기관들이 암호화폐 취급 계획을 밝힌 것이 투자에 긍정적 신호로 작용한 겁니다.

이런 가운데 암호화폐는 여전히 투기에 불과한 자산이라는 반응도 이어지고 있죠. 투기는 영어로 'speculation'입니다. 해외에선 어떻게 표현하는지 뉴스래빗 홈페이지에서 오디오클립을 들어보세요.

암호화폐 투자를 투기로 보는 이유로 3년 전 폭락 사태를 주장하는데요. 당시 비트코인 랠리가 이어지면서 1비트코인의 가격이 2만달러에 육박했지만 3000달려대로 80% 이상 폭락하기도 했습니다. 이 때문에 경계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죠.

지난달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비트코인을 매우 투기적인 자산이라고 지적했는데요. 옐런 장관은 뉴욕타임즈가 주최한 '딜북 컨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이 거래 메커니즘으로 널리 쓰일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것은 매우 투기적인 자산이며 극도로 변동성이 높다는 점을 사람들이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비트코인 성장세가 가파르게 이어지고 있지만, 변동성이 큰 만큼 투자자들에게 주의가 필요하다고 '경고'한 셈입니다.

비트코인 회의론자들은 한탕을 노리는 투자자 사이에서 벌어지는 투기극에 불과하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이와 반대로 현재 암호화폐 시장이 급성장하는 건 이전과 다르다, 기관 투자가 시작되면서 안전자산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죠.

자세한 내용은 뉴스래빗 홈페이지와 네이버 오디오클립을 통해 들으실 수 있습니다.

#오디오래빗 ? 뉴스래빗 산하 오디오랩 콘텐츠입니다. 정보형, 공감형, 힐링형, 브리핑형 등 주제와 독자의 상황에 맞는 소리 지향 콘텐츠를 연구개발(R&D)합니다. 뉴스래빗이 자체적으로 커스터마이징한 오디오 플레이어를 통해 뉴스래빗 모바일웹 및 PC웹에서 편하게 듣고, 손쉽게 저장하고, 공유할 수 있습니다 !.!

연구=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스토리텔러= 윤민이 아나운서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
  • 페이스북 보내기
  • 페이스북에 저장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